일본의카지노

의외로 일본은 카지노가 완전히 불법이므로 제대로 된 카지노는 존재하지 않아, 일본인들이 카지노를 즐기려 한국과 마카오로 많이 간다. 하지만 일본 국내에서도 도박의 폐해는 카지노를 합법화한 국가 못지않게 심각하며 법망을 슬쩍 피한 파칭코 같은 사행성 게임이 발달했다.

하지만 반대 의견도 거센 상태로 이미 허용된 파칭코에 인생을 쏟아붓고 가정 전체가 파탄하거나, 도박중독으로 정신병원 무기한 입원 진단을 받는 등, 국가의 부양 대상으로 전락한 막장인생들이 워낙 많아서 심각한 사회문제로 자리잡은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파칭코 반대주의자들은 한국처럼 파칭코를 금지하라고 하지만 이미 거대한 산업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에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파칭코 문서 참고.

게임 메이커 중에서도 대기업이라 할 수 있는 코나미는 이러한 사정으로 일본에서는 파칭코만 하고, 2005년에는 Konami Gaming, Inc을 설립하고 북미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카지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도박산업의 고수익으로 게임산업이 취미고 카지노와 파칭코가 주업으로 순익이 엄청나다는 소문도 있지만 연간 재무보고서를 보면 카지노 사업부인 Gaming & Systems와 파칭코 사업부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체의 10% 내외를 각각 차지 할 뿐이고 게임 사업부인 Digital Entertainment가 매출과 순익의 대부분을 차지 한다. 심지어 2013년 파칭코 사업부는 적자를 보았을 정도로 도박산업도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이다. 여하튼 이미 카지노 사업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일본에서 카지노가 합법화된다면 바로 일본 카지노업계 1위가 코나미가 된다는 것은 따논 당상이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실제로 라스베이거스에 코나미의 R&D센터 비슷한 건물이 있다. 라스 베가스 맥카렌 국제공항행 비행기를 타면 비행기가 착륙할 때 창문 밖으로 코나미 간판을 단 업무용 빌딩을 볼 수 있다.

2010년대 들어서 통합리조트 형식으로 추진해왔으며, 2014년 들어 일본에서도 카지노를 합법화하려는 투자와 움직임이있다. 그리고 2016년 12월 15일에 야당들의 반발 속에서 자민당, 일본 유신회 찬성 아래 특정 복합 관광 시설 구역의 정비 추진에 관한 법률안이 중의원, 참의원 모두 통과되어 빠르면 2018년, 늦으면 2020년에 개장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자국민 일본인은 주3회, 28일 10회로 제한한다. 반면, 외국인은 제한없다. 입장요금은 자국민 일본인은 6,000엔이고, 외국인은 무료다. 만 20세 미만미성년자는 출입 할 수 없다.

댓글 남기기